배너 닫기
기사스크랩
프린트하기
이메일문의
트위터로 보내기
네이버 밴드 공유
저장한 기사 보기

[전시] 서양화가 이광원 초대전 ‘그리운 기억들' 대전 윤갤러리

등록일 2022년11월01일 13시27분
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

”<사진출처_대전 운갤러리>”

양화가 이광원 초대전 ‘그리운 기억들(Nostalgic Memories)’이 8일부터 18일까지 대전 중구 선화동에 자리한 윤갤러리에서 열린다.
 
이번 전시회에선 ‘기억 속의 시간(Time in memory)’, ‘행복한 기다림(Happy waiting)’을 비롯한 1980년대부터 최근까지 40년간 이어져 온 그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20여점의 회화가 선보인다.
 
이광원 작가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 및 동 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한 후 대전MBC에 근무하면서 작품활동을 지속했고, 대전MBC ‘금강미술대전’, 공주 아트센터고마 개관특별기념전 ‘다빈치에서 잭슨폴록까지’, 아시아·태평양 도시정상회의(APCS) 개최 기념전 ‘아·태 현대미술-헬로우 시티’ 등의 문화예술사업을 담당했다.
 
대전문화재단 심사위원, 대전시립미술관·이응노미술관 운영위원, 금강미술대전 사무국장을 역임했고, 현재 대전시 미술대전 초대작가,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이 작가는 1988년 서울올림픽 공식문화축전인 ‘스포츠미술공모전’에서 은상을 수상한 이력도 있다. 당시 그의 작품을 사마란치 전 IOC(국제올림픽위원회) 위원장이 매입,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기념관에 소장돼 있다.

이준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
올려 0 내려0
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입금할 금액은 입니다. 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
가장 많이 본 뉴스

건강 생활 힐링 정보 사람 기획

포토메시지

기획 소식

힐링

현재접속자 (명)